메디팜뉴스
‘대마’ 성분 의약품 '자가치료용' 허용
식약처, 대체치료수단 없는 희귀‧난치 질환자에 치료기회 확대키로
국내에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뇌전증 등 희귀‧난치 환자들에게 해외에서 허가된 ‘대마’ 성분 의약품을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해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대마는 대마초와 그 수지 및 이를 원료로 해 제조된 제품 또는 이와 동일한 화학적 합성품을 말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마’ 성분(칸나비디올 등)을 의료목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국제적 흐름과 국민적 요구에 맞춰 ‘대마’ 성분 의약품을 자가 치료용으로 허용함으로써 국내 희귀‧난치 질환자의 치료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키
만나봅시다

AGEs를 제대로 알면 건강이 보인다!

AGEs를 제대로 알면 건강이 보인다!
사람은 왜 늙는 것일까?사람이 나이를 먹으면 늙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사설/칼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국민연금 찬성표 던진 이유 ?

최순실 게이트가 대한민국을 말아 먹은 듯 곳곳에서 썩은 냄새들이 진동한다. 매일같이 드러나는 온갖 추악한 행위는 그야말로 최순실 ...
전문의에게 듣는다
발바닥 통증 ‘족저근막염’ 정확한 진단 중요

발바닥 통증 ‘족저근막염’ 정확한 진단 중요

더운 날씨, 유난히 발에 땀이 많아 자주 샌들을 ...
꿀피부 그 남자가 부럽다면? 매일 하는 면도부터 제대로!

꿀피부 그 남자가 부럽다면? 매일 하는 면도부터 제대로!

여성이 외출할 때 화장을 하듯, 남성도 외출 전 ...
실명위험 1위 ‘당뇨망막증’, 대책은?

실명위험 1위 ‘당뇨망막증’, 대책은?

당뇨병은 미세혈관계에 병변을 일으키는 대사성 질환...
정부, ‘사무장병원’과의 전쟁 선포
진입단계부터 사전차단·의료기관 불법 개설 근절 위한 종합대책 수립
건강보험 재정누수의 주요 원인이자 낮은 의료서비스 질로 국민 건강권을 위협하는 불법 개설 의료기관(일명 사무장병원)을 근절하기 위한 종합대책이 추진된다.이번 대책은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이 2009년부터 적발한 총 1273개 사무장병원을 일반
국내 암환자 유전자 맞춤치료 시대 활짝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 암 정밀의료 플랫폼 ‘사이엡스’ 공식 오픈
유전체 정보를 기반으로 암환자를 치료하는 시대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열린다.서울대학교병원은 올해 초 국내 최초로 도입한 암 정밀의료 플랫폼 ‘사이앱스(Syapse)’를 지난 13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사이앱스’는 암환자의 임상 및 유전체 데이터를
해외여행객 모기매개감염병 ‘주의보’
동남아시아 지역 발병 지속…질본, 위험지역 여행자제 권고
질병관리본부는 여름 휴가기간 중 모기매개감염병의 해외유입이 증가할 수 있어 동남아 지역 등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국민들에게 모기퇴치 국민행동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해외유입 모기매감염병 사례는 최근 5년 동안(2013년~2017년) 매년 지속적으로
의료기관서 의료인 폭행, 처벌 강화 추진
박인숙 의원, 벌금형 없애고 징역형으로 만 처벌하는 법안 대표발의
최근 한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 중이던 의사가 술에 취한 환자에게 폭행을 당해 상해를 입은 사건이 발생해 의료기관에서의 의료인 폭행을 방지할 수 있는 강력한 규정마련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의료기관에서 의료인을 폭행하는 경우 강력히 처벌하도
상반기 마약류 밀수 352건 146.9kg 적발
전년 동기대비 건수 46%, 중량 409% 증가…관세청, 원천차단 방침
관세청은 2018년 상반기 마약류 밀수단속 동향을 발표하고, 올해 상반기 총 352건, 146.9kg, 시가 2033억원 상당의 마약류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건수 64%, 중량 409%, 금액 386%가 각각 증가한 것이다.경로별 적발건수는 국제우편이 19




신제품/신간

GC녹십자, 여성용 비타민 ‘비맥스 비비’ 출시

GC녹십자, 여성용 비타민 ‘비맥스 비비’ 출시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여성용 고함량 비타민제 ‘비맥스 비비’를 출시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