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셀트리온, 트룩시마 국내 특허 항소심 ‘승소’
특허법원, 17일 바이오젠 리툭산 ‘CLL 특허’마저 ‘무효’ 심결 내려
셀트리온은 1월 17일 트룩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인 리툭산(국내판매명 맙테라)의 적응증 중 하나인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Chronic Lymphocytic Leukemia, 이하 CLL)에 대한 국내 특허 무효 항소심에서 승소했다.셀트리온은 트룩시마 제품 허가 신청 이전인 2015년 4월부터 같은 해 11월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등재된 바이오젠의 리툭산 관련 적응증 특허 5건에 대해 특허 무효 심판을 청구한 바 있으며, 그 중 4건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7월에 걸쳐 특허 무효가 확정 된 바 있다.이
만나봅시다

박상종 회장,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 수상

박상종 회장,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 수상
30여 년간 한방무료진료와 지역사회 복지사업 등 어려운 이웃들의 삶의 질 향...
사설/칼럼

“한국 의약품 국제적 신뢰 재확인 환영”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의 입찰 등급을 2등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는 소식과 관련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환영 논평을 전했다. ...
전문의에게 듣는다
소화력 약하면 혈류량 집중돼 졸음 유발

소화력 약하면 혈류량 집중돼 졸음 유발

오후 2~3시쯤 되면 따뜻한 사무실에서 쏟아지는 ...
유방암 환자 10명 중 1명은 20~30대

유방암 환자 10명 중 1명은 20~30대

우리나라의 유방암 환자는 지난 15년간 지속적으로...
수족냉증, 동맥경화나 말초신경병증 등 원인 질환 다양해

수족냉증, 동맥경화나 말초신경병증 등 원인 질환 다양해

겨울철, 손발이 유독 차다면 수족냉증을 의심할 수...
"올해 한·양방 ‘의료일원화’ 적극 추진"
최혁용 한의협회장, 기자간담회서 한약제제 분업 등 주요 사업계획 밝혀
대한한의사협회가 올해 한·양방을 통합하는 의료일원화를 적극 추진하는 한편 커뮤니티 케어, 만성질환관리제, 장애인 주치의, 치매 국가책임제 등 공공의료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한의사의 역할을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17일 보건
체납건보료 분할납부 승인 취소 요건 완화
현행 신청 후 2회 미납→5회 미납 변경…김순례 의원, 개정안 발의
현행법은 체납건강보험료에 대한 분할납부 신청 후 2회 미납 시 분할납부 승인을 취소하도록 하고 있으나, 이를 5회 이상 미납으로 완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국회 복지위)은 16일 이같은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한국-WHO, '국가협력전략' 체결
공중보건 등 다각적 협력체계 구축, 남북한 보건분야 협력도 중재
우리나라가 세계보건기구와 손잡고 공중보건 등 건강과 관련된 폭넓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사무소 지역처장 신영수)와 1월 16일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한국-WHO 국가협력전략(Country Co
이엔셀, 한미약품과 위탁생산 계약 체결
항암 유전자 줄기세포치료제(HM21001)’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
이엔셀(대표이사 장종욱)은 한미약품과 최근 ‘항암 유전자 줄기세포치료제(HM21001)’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하고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 중이라고 17일 밝혔다.‘HM21001’은 한미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한미약품이 2016년 아주대학교 서
40대 전후 발병 조기위암 원인 규명
고려대 이상원 교수 연구팀, 조기발병 상관 유전자 찾아 새치료법 기대
국내 연구진이 유전단백체연구를 통해 조기발병위암환자들의 발병 원인을 규명해 향후 이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치료방법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위암은 전 세계적으로 흔한 암이며, 암에 의한 사망의 원인으로는 폐암, 간암에 이어 연간 70만 명 이상이 사망




신제품/신간

한독, 네이처셋 ‘홍삼Q 애니타임’ 출시

한독(회장 김영진)의 건강기능식품 전문 브랜드 ‘네이처셋’은 프리미엄 홍삼 건강기능식품 ‘홍삼Q 애니타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홍의현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