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대전서 코박스인플루 접종 80대 사망
폐기된 코박스 플루와 같은 날 한국백신社가 식약처 국가출하승인 획득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실은 ‘질병관리청’에 확인한 결과, 지난 20일 대전에서 독감예방접종후 5시간만에 사망한 80대 남성이 접종한 백신이 백색입자가 검출돼 폐기된 한국백신의 코박스 플루와 국가출하승인 등록일자(9.15)가 같을 뿐만 아니라, 문제가 된 같은 주사기로 한국백신이 제조한 코박스 인플루 백신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0월 9일 백색입자가 검출돼 문제가 된 한국백신사가 제조한 코박스 플루 61만 도즈를 회수폐기 결정을 했고, 10월 13일 개최된 국정감사에서
만나봅시다

안규리 명예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 수상

안규리 명예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 수상
경기여고 동창회 경운회(회장 임인경)는 제27회 ‘자랑스러운 경기인’에 안규...
사설/칼럼

“한국 의약품 국제적 신뢰 재확인 환영”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의 입찰 등급을 2등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는 소식과 관련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환영 논평을 전했다. ...
전문의에게 듣는다

어지럼증의 또 다른 원인, 전정신경염

어지럼증의 원인으로 이석증 다음으로 흔한 원인인 전정신경염. 하지만 이름부터도 낯설다...
허리통증 대부분 자연 회복, “보름 이상 통증 있으면 병원 가야”

허리통증 대부분 자연 회복, “보름 이상 통증 있으면 병원 가야”

인구의 80%가 일생에 한 번 이상은 경험하는 심...
길어지는 밤이 괴로운 퇴행성 관절염, 통증 해결 방법은?

길어지는 밤이 괴로운 퇴행성 관절염, 통증 해결 방법은?

추분이 지나고 밤이 길어졌다. 길어진 밤이 야속하...
\

건강보험증 대여·도용 등 부정수급 지속 발생
상반기 316명 등 2015년 이후 6000여명 적발…“본인확인 의무화 필요”
건강보험증 대여·도용 등 부정사용자에 대한 처벌을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했음에도 건강보험 부정수급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국회 복지위·서울송파구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
무늬만 ‘혈액투석기관’ 환자 안전 위협
응급장비·투석 전문의 없는 의료기관 수두룩…“관리감독 강화 시급”
혈액투석 적정성평가 제도가 혈액투석기관들의 질 향상이라는 본래의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국민의힘 서정숙 의원(국회 복지위)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혈액투석 적정성평가 제도가 연속적으로 하위등급을 받는 일부 기관
국내 알레르기 쇼크 23.5%는 중증 환자
연령 높을수록 많이 발생하고, 곤충독이 가장 위험…다기관 연구 결과
신속한 응급조치를 하지 않으면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알레르기 쇼크, 일명 아나필락시스를 영유아에서부터 고령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에 걸쳐 원인, 위험인자, 증상, 응급대처 등 전반적인 이해를 도울 수 있는 다기관 전향적 조사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이번 연구
제약·바이오 주식투자로 613% 수익
심평원 약제·치료재료부서 일부 임직원 주식투자 업무 연관성 논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치료재료부서의 임직원 중 일부가 주식투자를 통해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국회 복지위, 용인시병)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약제·치료재료부서의 금융투자상품 보유
식약처, 메디톡신주 등 회수·폐기 명령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도 착수…“국가출하승인 안 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社가 메디톡신주 등에 대해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한 사실 등을 확인해 2020년 10월 19일자로 해당 제품에 대한 회수·폐기 명령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식약처는 ㈜메디톡스社가 국가출하승인






신제품/신간

홍지만 교수, ‘응급신경소생 핸드북’ 발간

홍지만 교수, ‘응급신경소생 핸드북’ 발간
신경과 전문의와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뭉쳐 ‘응급신경소생 핸드북’ 책을 발간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