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 땐 자살위험↑
농도에 따라 자살위험 최고 4배 차이…서울의대, 26만명 분석 결과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자살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자살은 특히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정신건강문제이다. 이전의 연구들은 주로 급성 대기오염노출과 자살의 연관관계에 대해 연구결과를 보고했지만, 대기오염과 자살위험의 관계에 대해 장기적인 추적연구는 매우 드물었다. 선행연구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 서울의대 연구진은 장기간의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의 노출이 높은 자살사망위험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했다. 이 연구는 10년(2002~20
만나봅시다

AGEs를 제대로 알면 건강이 보인다!

AGEs를 제대로 알면 건강이 보인다!
사람은 왜 늙는 것일까?사람이 나이를 먹으면 늙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사설/칼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국민연금 찬성표 던진 이유 ?

최순실 게이트가 대한민국을 말아 먹은 듯 곳곳에서 썩은 냄새들이 진동한다. 매일같이 드러나는 온갖 추악한 행위는 그야말로 최순실 ...
전문의에게 듣는다
5분마다 1명씩 발생하는 뇌졸중, 온도차가 커지는 환절기에 더 조심해야

5분마다 1명씩 발생하는 뇌졸중, 온도차가 커지는 환절기에 더 조심해야

겨울철엔 한파에 혈관이 수축돼 뇌졸중에 취약해지기...
가장 치료하기 힘들고 생존율도 낮은 암, 폐암

가장 치료하기 힘들고 생존율도 낮은 암, 폐암

‘폐암’은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
눈꺼풀 처지는 ‘안검하수’…젊다고 안심해선 안 돼!

눈꺼풀 처지는 ‘안검하수’…젊다고 안심해선 안 돼!

3월 상반기 공채 시즌이 다가왔다. 올해는 공공기...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 시 지카 감염 주의 당부
확진자 28명 중 동남아 22명, 중남미 6명…질본 “예방수칙 준수”강조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이 발생했다. 이들 중 동남아 여행자 22명, 중남미 여행자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질병관리본부는 2016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의 역학조사 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해외여행
지난해 대사성의약품 개발 가장 활발
당뇨병치료제·치매약·고혈압치료제 순…식약처, 제네릭 개발동향 발표
지난해 제네릭의약품 허가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받은 생물학적동등성계획 승인건수는 총 106건으로 전년 123건 대비 약 1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물학적동등성시험(생동성시험)은 생물학적동등성을 입증하기 위한 생체시험으로서 동일 주성
5년간 아동학대로 어린이 113명 사망
사망 아동 작년 한해에만 30명…아동학대 행위자 77.2%는 ‘부모’
지난해 아동학대 1만1524건이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아동학대 사망자가 3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5년간 학대를 받아 사망한 아동의 수는 113명에 달했다.이같은 사실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국회 복지위·송파구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감염병 유행시 ‘진단시약’ 등 신속사용 길 열려
김승희 의원 발의한 ‘의료기기법 개정안’ 20일 국회 본회의 통과
앞으로 국내에서 지카바이러스처럼 새로운 감염병이 대유행하는 경우 진단시약과 같은 의료기기를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이는 지난해 3월 29일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교모세포종의 전기장 종양치료 효과 입증
서울대병원 연구팀, 표준치료-전기장 치료 병행해 생존기간 연장 확인
치료가 어려운 뇌암인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표준치료인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와 ‘전기장 종양치료’를 함께 시행하면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재용 교수는 테모졸로마이드 항




신제품/신간

'국제 방광암 교과서' 한국 의사가 집필

'국제 방광암 교과서' 한국 의사가 집필
해외 의사들이 주도했던 방광암 국제 교과서 편집을 한국 의사가 처음으로 맡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