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내년 5개 지방대병원 신경과 전공의 정원 '0'
대한신경과학회 “뇌졸중 등 신경과 중증 환자 생명 위험하다” 우려
신경과는 늘어나는 노인진료와 응급실 진료 수행으로 공공진료의 핵심 축을 담당하고 있다. 신경과는 치매, 뇌졸중, 파킨슨병, 뇌염, 뇌전증, 말초신경/척수 질환, 두통, 어지럼증, 수면장애를 주로 진료하는 전문과로 노인 인구의 증가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최근 신경과 전공의 대책 특별위원회 연구 결과, 응급실 진료에서 중환자 진료 건수를 과별로 비교했을 때 신경과는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다음 3위로 많은 영역을 담당하고 있지만, 실제 진료 전문의 수는 7위, 전공의 수
만나봅시다

안규리 명예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 수상

안규리 명예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 수상
경기여고 동창회 경운회(회장 임인경)는 제27회 ‘자랑스러운 경기인’에 안규...
사설/칼럼

“한국 의약품 국제적 신뢰 재확인 환영”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의 입찰 등급을 2등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는 소식과 관련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환영 논평을 전했다. ...
전문의에게 듣는다
사회적 거리두기, 음주자에게 더 위험

사회적 거리두기, 음주자에게 더 위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에서 1...
계단 오르내릴 때 통증, 무릎 건강 적신호

계단 오르내릴 때 통증, 무릎 건강 적신호

무릎 관절염의 종류는?무릎은 넓적다리와 정강이 사...
이유 없이 입 안이 화끈거린다면?

이유 없이 입 안이 화끈거린다면?

우리나라의 노인 인구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

‘알로푸리놀’, 중증피부이상반응 유발
서울대병원 약물안전센터, 중증피부이상반응 대규모 실태조사 결과
우리나라에서 중증피부이상반응의 주요 원인 약물중 통풍 치료제인 ‘알로푸리놀’과 항경련제인 ‘카르바마제핀’이 가장 큰 원인 물질로 꼽혔다. 최근 서울대병원 약물안전센터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의 약물연구회와 함께 대규모 한국인 중증피부이상반응 컨소
‘마약류 도우미 서한’에 마약류 처방 감소
도우미 서한 수신 전·후 3개월 분석 결과 환자당 평균 처방량 9.2% 줄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난해 마약류 3종(수면제 성분 졸피뎀, 마취제 성분 프로포폴, 식욕억제제)에 대한 도우미 서한을 수신한 의사들의 수신 전·후 3개월 처방내역을 분석한 결과, 환자당 평균처방량이 약 9.2% 감
‘멸균 치료재료’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
인증원 “멸균 완제품도 멸균표지자, 포장지 파손 여부 등 확인” 당부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이 27일 ‘멸균 치료재료의 멸균 여부 확인 필요’를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인증원은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에 발령한 환자안전 주의경보에서, 치료재료의 제조과정에서 멸균처리가 누락
콘택트렌즈 오사용 인한 부작용 주의해야
위해사례 만 18세부터 급증…적합한 렌즈 선택-올바른 착용, 위생관리 중요
안경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또는 미용을 목적으로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개인위생에 소홀하거나 착용 시 주의사항을 준수하지 않아 안구 통증 등 부작용이 발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콘택트렌즈 관련 위해
11월 지역 건보료, 전달 대비 604억 늘어
평균 서울이 12만8912원으로 가장 높고, 전남은 6만5868원으로 최저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국회 복지위)실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10월~11월 건강보험료 부과현황’에 따르면, 11월 지역가입자의 총건보료는 8207억원으로, 10월 7603억원보다 604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지역가입자 800백만 세대의






신제품/신간

<신간> ‘재활의학 교과서’ 발간

<신간> ‘재활의학 교과서’ 발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유승돈, 김동환 교수가 집필에 참여한 재활의학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