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종합특집
증상 없이 다가오는 유방암, 속수무책?
김영현 기자  |  yh16122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8  09:43: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나라의 경우 여성인구 10만 명당 85명에게 발병하여 아시아 국가 중 유방암 발병률이 가장 높은 그룹에 속한다.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여성의 경우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상위 5대암이 전체 암발생의 66%를 차지하고 유방암의 발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방암의 5년 생존율은 0기의 경우 100%에 가까우나 4기의 경우 35% 미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른 암에 비해 조기에 발견할 때 비교적 예후가 좋은 유방암은 여성 스스로 내 몸에 관심을 갖고 자가 검진과 정기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암 검진은 개인의 특성에 따라 권고 시기가 상이할 수 있으므로 생활습관, 가족력, 직업 등을 염두에 두고 건강검진 간격과 시기를 정하는 것이 좋다. 멍울이 만져지고 유방 모양의 변화, 유두에서 피가 나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병기가 높은 경우이다. 이와 같은 증상이 없는 20-30대의 경우도 BRCA 유전자 변이, 가족력 등의 고위험군은 정기적인 유방 촬영과 유방 초음파 검사가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만 40세부터 2년에 1번씩 유방암 검사인 유방 촬영을 시행하고 있다. 유방 촬영술과 유방 초음파는 서로 보완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유방에 지방이 적고 치밀한 섬유 조직으로 이루어진 경우가 많아 유방 촬영만으로 검사가 불충분할 수 있다.

유방촬영은 미세석회화 병변과 작은 크기의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유용하며 유방 초음파로는 유방촬영에서 확인되지 않았던 유방의 종괴, 낭종 등을 발견하는데 탁월하다.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의 경우 유방 촬영은 피하는 것이 좋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서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암을 조기 발견하고자 암 정밀 11종 건강진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자궁·난소암, 전립선암, 갑상선암, 유방암, 췌장암 등의 검사에 중점을 둔 것으로 위와 대장내시경, 흉부CT, 상복부초음파, 질초음파, 전립선초음파, 갑상선초음파, 복부조영CT, 유방촬영, 유방초음파 등의 검사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