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종합특집
봄바람 타고 광고시장에 부는 ‘로코퀸’ 전성시대!- 드라마와 영화로 왕성한 활동 펼치며 폭넓은 사랑받는 로코퀸에 광고계 러브콜 쇄도
-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제품에 친근감 부여하며 높은 인지도로 폭넓은 고객층 공략 가능해
권영팔 기자  |  ypkwon@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09:26: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 코카-콜라 토레타 박보영, DPC 박민영, 알레르망 박신혜, 쏘카 서현진

배우 박보영, 박민영, 서현진, 박신혜 등 최근 드라마와 영화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로코퀸들이 안방극장을 넘어 광고계 접수에 나섰다. 특유의 러블리하고 상큼한 매력으로 남심뿐만 아니라 여성들의 워너비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사랑을 받는 만큼, 식음료업계는 물론 뷰티, IT, 가구까지 활동 영역 또한 다양하다. 

지난해 영화 ‘너의 결혼식’을 로맨스 장르물 최고 흥행작으로 만든 국내 대표 ‘로코퀸’ 배우 박보영은 4년 연속 코카-콜라사의 저자극∙저칼로리 데일리 수분보충음료 ‘토레타!’의 광고 모델로 선정되며 이슈를 모았다. 최근 공개된 일상 속 수분 힐링 컨셉의 새 TV CF에서도 변함없이 싱그러운 매력과 목소리를 선보인 `뽀블리’ 박보영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토레타!의 맑고 싱그러운 이미지를 대중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해왔다. 동안 미모와 꿀피부의 대명사 박보영이 마시는 ‘수분보충음료’로 2030 여성들의 호응을 이끌며, 데일리 수분보충음료로 토레타!가 자리잡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tvN ‘김비서는 왜 그럴까’에서 박서준과 로맨틱 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준 배우 박민영은 하이엔드 홈케어 뷰티 브랜드 DPC의 뷰티 디바이스 모델로 전격 발탁됐다. DPC는 깨끗한 피부를 자랑하며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한 박민영의 이미지컷 공개와 함께 신제품 ‘DPC 스킨샷 LED 마스크’ TV 광고를 선보였다. DPC는 뛰어난 자기관리와 세련된 스타일로 여성들의 뷰티 아이콘으로 불리는 박민영과 DPC 뷰티 디바이스를 활용한 스킨케어 노하우를 알릴 계획이다. 
 
현빈과의 호흡으로 많은 화제를 보이며 로코퀸의 면모를 과시한 배우 박신혜는 침구 기업 알레르망의 모델로 활동중이다. 알레르망은 ‘믿고 쓰는 젊고 건강한 침구’를 브랜드 이미지로 잡고, 지난해부터 건강미와 고급스러움, 젊은 감각을 두루 갖춘 배우 박신혜를 모델로 발탁하여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에는 단발로 파격 변신해 산뜻한 이미지를 더한 박신혜와 봄의 화사함과 고급스러움을 담은 신제품 TV 광고 두 편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매회 상큼발랄한 모습과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tvN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서현진은 카셰어링 브랜드 ‘쏘카’의 모델로서,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오늘을 함께하다 쏘카'를 이끌어 간다. 쏘카는 유튜브, 페이스북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 '소중한 누군가를 위해, 오늘을 함께하다. 소카 #아빠와 딸' 편과 '#회사후배' 편 등 배우 서현진이 출연하는 브랜디드 콘텐츠를 통해 좀 더 따뜻하고 친숙한 쏘카의 이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최근 9년만에 로코퀸으로 완벽한 귀환을 알린 배우 이나영 또한 애경산업의 대표 화장품 브랜드인 ‘AGE 20’s(에이지투웨니스)’에 새 모델로 발탁되며 화제를 모았다. 에이지투웨니스는 이나영과 함께 '누구에게나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는 뜻을 담은 캠페인을 선보이고, '미(美)'의 새로운 기준을 전파할 예정이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광고계에서 로코퀸들이 주목받는 이유에 대해 “누구에게나 설렘을 주는 로맨스 장르는 배우들이 지닌 사랑스러움이 십분 발휘되는 장르.”라며, “로맨스 장르에서 배우들이 쌓아온 호감도로 제품에 대한 친근함을 높이는 것과 더불어 높은 인지도를 지닌 배우들을 통해 폭넓은 고객층을 공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영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