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약사/약국
하우동천질경이 "여성 50% '여성청결제는 매일 쓰면 해로운 제품' 잘못된 인식"
권영팔 기자  |  ypkwon@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8  17:02: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하우동천

여성의 과반수가 여성청결제는 매일 쓰면 해로운 제품이라는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표 Y존 토털케어 전문 브랜드 질경이가 한국리서치와 함께 지난달 서울 및 4대 광역시(대전, 대구, 부산, 광주)에 거주하는 만 20세~59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Y존 건강 관리 실태 조사’에서 응답자의 49.4%가 ‘여성청결제는 매일 쓰면 해롭지만 가끔 사용하면 좋은 제품’이라고 답했다.

여성의 외음부 피부는 약산성으로, 이를 유지해야 피부 표면의 유해균의 증식을 억제해 위생적이고 건강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스트레스나 피로 누적, 유해 환경, 잘못된 세정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외음부 피부의 산도 균형이 깨지게 되면 건조함, 가려움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또한 외음부 피부는 얇고 습도가 높아 화학성분에 대한 피부 흡수율이 높다. 팔뚝 피부보다 외음부 피부는 흡수율이 약 6배 정도 높기 때문에 유해 환경으로부터 보호가 필요하다. 여성청결제는 물만으로는 깨끗하게 씻기지 않는 오염 물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해줄 뿐 아니라 외음부 피부가 약산성의 수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여성청결제 질경이를 판매중인 ㈜하우동천의 중국지사장 권영자 이사(산부인과 전문의)는 “많은 여성들이 여성청결제 사용에 대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Y존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며 “화학성분으로 이루어진 알칼리성 비누나 바디워시를 사용하면 외음부의 산성도 균형을 깨뜨려 각종 세균에 노출될 위험이 더욱 높아진다. 따라서 매일 샤워 시 자연 유래 성분으로 이루어진 Y존 전용 여성청결제로 세정을 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응답자 중 37.1%는 ‘여성청결제는 전문가(의사, 약사 등)와 상담 후 사용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36.3%는 ‘여성의 외음부는 물로만 세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라고 답했다. 2010년 ‘화장품 시행규칙’ 개정으로 ‘외음부세정제(여성청결제)’가 인체 세정용 제품류(화장품)의 세부 유형으로 추가되었지만 여성청결제를 화장품으로 인식하고 있는 응답자 역시 전체의 30.2% 밖에 되지 않았다. 여성청결제 사용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제공의 필요성이 더욱 극명해지는 결과다.

연령대가 낮은 여성들일수록 여성청결제 사용을 더욱 어려워하는 것 또한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났다. 20대는 29%만이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여성의 외음부를 세정하는 데 좋다’라고 응답한 반면, 30대는 31.9%, 40대는 33.8%, 50대는 36%가 여성청결제 사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

권영자 이사(산부인과 전문의)는 “10대, 20대 여성들은 Y존 관리에 대한 정보를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아 여성청결제 사용이 더욱 어렵게 느껴질 수 있을 것이다”며 “최근에는 젤 타입, 폼 타입, 스프레이 타입 등 다양한 형태의 여성청결제가 판매되고 있는 만큼 여러 형태의 제품을 체험해보고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잘 맞는 제품을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Y존 토털케어 전문 브랜드 질경이는 국내 여성들의 Y존 건강 관리 실태에 대해 파악하고 올바른 Y존 관리법을 알리고자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성들이 보다 쉽게 Y존 피부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영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