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의료/병원
‘허리디스크’ 수술 VS 비수술 치료 효과는?초기에는 수술이 통증 호전 효과, 장기적으로는 비수술 치료와 큰 차이없어
이승희 기자  |  leesh2006906@yaho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5  14:06: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

흔히 허리디스크라 불리는 추간판 탈출증 환자에 대한 수술적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의 효과를 전향적으로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수술적 치료를 한 경우 1달 이내 통증 호전 효과를 보였으나, 장기적으로 비수술적 치료 효과와 큰 차이가 없었다. 추간판 탈출증 환자의 적절한 치료 방침 결정 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김기정·박윤관·김치헌·최윤희 교수)은 수술적 치료가 권유돼 상급의료기관으로 의뢰된 추간판 탈출증 환자 128명을 대상으로 수술과 비수술 코호트로 나눠 추적 관찰·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추간판 탈출증은 추간판이 돌출돼 요통 및 신경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요통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이 질환을 앓고 있다. 요통 및 다리 통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증상이 지속된 기간, 통증의 강도, 신경학적 장애 등을 고려해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는 운동, 약물, 물리치료 등이다. 수술적 치료는 6주 동안 비수술적 치료를 해도 효과가 없는 참기 힘든 통증이 있거나, 하지 마비가 초래되어 호전되지 않거나 진행되는 경우 등에 시행한다. 

   
▲ [그래프] 1개월에 수술 코호트에서 하지 및 요추 통증 유의하게 호전, 24개월에는 수술과 비수술 치료 효과 차이 없음

최적의 치료를 위해서는 적절한 치료 방침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존에 해외에서 발표된 전향적 연구들이 있었지만, 국내의 실정이 반영된 연구가 없는 데다 환자군 선택의 기준이 넓어서 명확한 치료 방침이 없었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치료 방법에 따라 ▲수술 코호트 57명 ▲비수술 코호트 71명으로 나눈 뒤 통증과 삶의 질 관점에서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는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와 비교해 1달 내로 빠르게 요통과 하지 통증이 호전되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2년 정도 경과를 관찰하면 비수술적 치료 이후에도 증상은 점진적으로 호전이 돼 수술적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 효과의 큰 차이는 없었다. 

또한 분석 결과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의 삶의 질은 비슷한 정도로 향상됐다. 

연구팀은 비수술적 치료로 통증과 삶의 질이 호전될 수 있지만 더딘 통증 호전으로 인한 경제 활동 및 일상생활의 제한으로 발생하는 사회 경제학적인 손실과 삶의 질 저하의 문제를 치료 방법 결정 시 충분히 고려해 봐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천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수술을 권유받은 추간판 탈출증 환자가 가장 궁금해하는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의 실제 결과를 분석한 연구라는 점에서 기존의 연구와 차별화된다”면서 “수술이 고려된 환자가 비수술적 치료를 선호하는 경우 치료의 옵션이 될 수 있으나, 마비가 동반되거나 심한 추간판 탈출증 등 수술적 치료가 꼭 필요한 경우도 있어 꼭 전문가와 상의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2월호에 게재가 확정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연구에 공모·채택돼 진행된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전향적 코호트 연구로 수행됐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