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의료/병원
이수찬 대표원장, 신안군 선도 찾은 사연부평힘찬병원 의료진, 위태로운 몸 상태의 이명금씨 건강찾아주기에 나서
성재영 기자  |  jysung72@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7  10:02: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월16일 KBS 1TV 6시내고향‘떴다!내고향닥터’방송 캡처 화면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이 주치의로 활약하는 KBS 1TV 6시 내고향 ‘떴다! 내고향닥터’에 병원 하나 없는 섬마을에서 고통을 참아온 어머니의 사연이 담긴 ‘섬마을 엄마’ 1부가 16일 방송됐다.

이번 방송에선 전남 신안군의 작은 섬 선도에 시집와 하루도 빠짐없이 농사일을 해 온 이명금(71세)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작은 섬에서 뒤로 젖혀진 허리와 심하게 휜 다리로 위태롭게 걷는 주인공은 대부분 시간을 밭에서 보낸다. 부부는 아침 7시부터 저녁 6시까지 농사일로 하루를 보내는데 주인공은 쪼그려 앉는 자세가 되지 않아 엎드려서 일을 한지 오래됐다. 주인공의 남편도 8년 전 오토바이 사고로 몸을 크게 다쳤지만 든든하게 옆을 지키며 묵묵히 일과를 함께한다.

섬에는 마땅한 치료센터가 없어 진통주사 한 번 맞기 어려워 고통을 참고 일터에 나가는 부부다. 섬 밖의 의원을 가는 것도 쉽지 않아 섬마을에서 오래 아픔을 참아온 어머니의 치료를 위해 코로나19 현장에서 일하는 딸이 미안한 마음을 담아 ‘떴다! 내고향닥터’에 애틋한 사연을 보냈다. ‘떴다! 내고향닥터’ 팀의 이수찬 대표원장과 최시중 아나운서는 전라남도 신안군에서 배를 타고 선도까지 험난한 왕진길에 올랐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주인공의 걷는 모습을 보고 다리가 휘어져 있고, 몸이 중심이 무너져 버렸다고 말했다. 몸 상태를 천천히 살핀 이 원장은 “육안으로 보기에도 O자로 다리가 휘고, 허리도 척추 옆에 근육이 다 말라버렸다”고 안타까워했다.

섬을 벗어나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은 적 없다는 주인공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부평힘찬병원 의료진이 나선다. 내고향닥터는 섬마을 엄마에게 건강을 선물할 수 있을까? 오는 23일 방송되는 ‘섬마을 엄마’ 2부에서는 주인공의 검사와 치료 과정이 모두 공개된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성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성재영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