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팜뉴스
의료/병원
위암 수술 후 ‘조기회복 프로그램’ 효과↑아주대병원, ‘수술 후 빨리 먹고·빨리 회복·일찍 퇴원’ 유용성 확인
이승희 기자  |  leesh2006906@yaho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1  10:3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 중 부동의 1위인 위암도 수술 후 빨리 먹고, 빨리 회복해서 일찍 퇴원하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주대병원 위장관외과팀(한상욱·허훈·손상용·노철규 교수)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2014년 7월까지 26개월 동안의 위암 수술 환자 127명을 대상으로 새롭게 개발한 ‘위암 수술 후 조기 회복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이번에 새롭게 적용한 조기 회복을 위한 새로운 임상진료지침은 △수술 전 금식기간의 단축 (수술 전날 자정까지 탄수화물 음료(carbohydrate drink) 섭취) △장관 청소 및 비위관(코를 통해 위(胃)로 넣는 관) 삽입 제외 △복강경 및 로봇을 이용한 최소 침습 위암 수술 △수술 후 조기 경구 영양공급(수술 1일 후부터 시작) △수술 후 자가통증 조절 및 적극적인 통증 조절 △수술 후 조기 보행 △수술 4일 이후 퇴원 등으로 구성됐다.

기존의 임상진료지침은 △수술 2일 전 입원 △수술 1일 전부터 금식 △장관 청소 △수술 2일 후부터 경구 영양 시작 △수술 6일 이후 퇴원 등으로 이뤄졌다.

위장관외과팀은 조기 회복 프로그램을 적용한 환자군과 기존의 임상진료지침을 적용한 2011년도 위암 수술 환자 137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조기 회복 프로그램을 적용한 환자군이 경구 영양 공급시기 즉, 수술후 물, 미음, 죽을 먹기 시작한 시기가 더 빨랐지만, 수술 후 합병증 발생에는 기존의 방식과 별 차이가 없었다. 오히려 조기 회복으로 인해 입원기간이 단축됐고(조기 회복 프로그램 환자군 평균 4.7일 vs 기존 임상진료지침 환자군 평균 7.2일), 입원기간 단축으로 인해 입원비용이 줄었다.

위장관외과 한상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위암 수술 환자에서 조기 회복 프로그램의 유용함을 확인했다”면서 “위암 수술전·후 환자의 금식기간을 줄이고, 복강경, 로봇수술 등 첨단 최소 침습 수술을 시행하며, 불필요하거나 불편한 지침들을 줄였더니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회복이 빠른 만큼 입원기간, 입원비용이 줄고, 위암 수술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여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교수는 “앞으로 최소 침습 수술법, 수술도구의 발전과 더블어 개선된 조기 회복 프로그램을 통해 수술 후 회복속도가 더 빨라지고 일상생활로의 복귀도 점점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위암 수술 후 조기 회복 프로그램의 안정성 및 효율에 대한 전향적 제 2상 임상 연구(Clinical pathway for enhanced recovery after surgery for gastric cancer: A prospective single-center phase II clinical trial for safety and efficacy)’란 제목으로 2020년 1월, SCIE급 학술지인 미국종양외과학회지(Journal of Surgical Oncology) 온라인판에 소개됐다.

 

<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 : 홍의현 )
주소 :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HS빌딩  |  대표전화 : (02)978-1114  |  팩스 : (02)978-8307
제호 : 메디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011  |  등록일 : 2005년 8월 8일(창간일:2004년 3월 15일)
사업자등록번호 : 210-81-12137  |  발행인/편집인 : 손상대
Copyright © 2012 www.medipharmnew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edipharmNews Since 2004